검색

황인범 빠진 올림피아코스, 리그 개막전서 지안니나에 2-0 승리


올림피아코스의 UEL 경기 장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황인범(26)이 빠진 그리스 프로축구 올림피아코스가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승리했다.


올림피아코스는 22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경기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슈퍼리그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지안니나에 2-0으로 완승했다.


사흘 전에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가벼운 근육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진 황인범은 이날 경기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해 정규리그 데뷔전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황인범은 UEL 플레이오프에서 키프로스의 아폴론 리마솔을 상대로 득점, 올림피아코스 데뷔골을 기록한 바 있다.


마티외 발뷔에나가 후반 12분, 라자르 란델로비치 후반 29분 연속골을 넣으며 정규리그 개막전 승리에 앞장섰다.

ahs@yna.co.kr

조회수 1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