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현절-교회의 신자들과 병에 담긴 거룩한 친교-EL.AS(그리스 경찰)의 신중한 보호감시

6 Ιανουαρίου 2021, 09:03

(https://www.in.gr/2021/01/06/greece/theofania-ligoi-pistoi-stis-ekklisies)



수요일 이른 시간부터 신자들은 올해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인해 특별한 조건에서 열렸지만 놀라움은 없었던 주현절의 신성한 전례와 물의 성화 의식에 참여하기 위해 교회 밖에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신자들의 참여가 허용되는 한도를 초과하지 않는 성전을 제외한 열린 공간에서 봉헌식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즉, 수도권 50 명, 나머지 25 명입니다.


동시에 Ieronymos 대주교는 어제 수상 Kyriakos Mitsotakis와 대화를 나눈 후 어조를 낮추기 위해 Moschato 또는 다른 해역에서 성찬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는 대도시에 보낸 편지에서 보호 조치의 충실한 적용을 요구했습니다.


동시에, 그의 명령에 따라 아테네 대교구의 모든 교회는 오늘 오전 6 시부터 과밀을 피하기 위해 오전 8시 30 분까지 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교회가 그 자리에서 물러나지는 않았지만 정부에 대한 선의로 해석 될 수도 있습니다.


그 부분에서 경찰은-지금까지 보이는 것처럼-사원 주변을 순찰하면서 "부드러운 치안"의 교리를 따릅니다.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시민들과 갈등을 일으키고 싶지 않습니다. 화요일 밤 EL.AS 소식통은 "모든 사람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피하기 위한 공동 노력에서 적절한 책임을 보여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몇몇 신자들과 함께 아테네 교구의 신성한 전례


07:00 경, 이로니모스 대주교가 주현절의 신성한 전례를 위해 아테네 교구에 도착했습니다.

08:00 직전과 신성 전례가 진행되는 동안 교회 내부의 신자들은 거의 없었고 경찰은 없었습니다.


닫힌 문과 몇 명의 신자, 테살로니키의 신성한 전례

감독의 편지와 보호 조치로 테살로니키의 교회에서 주현절의 신성한 전례가 수행되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소수의 신자들이 성전에 들어갔고, 밖에 있는 나머지 사람들에게는 문이 닫히고, 신성한 전례는 07:00 직후에 완료되었습니다.


그런 다음 성전의 문은 들어가서 거룩한 빵과 성화를 받고 촛불을 켜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열렸습니다.


특히 6 시부터 신자들은 잠긴 파나기아 파네로메니 교회 밖에 모여 경찰관들이 그곳으로 갔습니다.

특정 교회의 대표에 따르면 자리가 가득 차고 신자들이 병에 담긴 성수를 받을 수 있도록 문이 열릴 것이라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신성한 전례가 최대 수의 신자들로 시작된 모든 성도의 신성한 성전에서 비슷하지만 특정 성전 외부의 경찰의 존재는 신중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성가대가 도착하기 전에 테살로니키 중심부에 있는 아기오스 미나스의 성지에서 10 명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웹 사이트 grtimes.gr의 정보에 따르면, 거룩한 교회 밖에서의 치안은 EL.AS 순찰대의 소리 메시지와 신자들의 과밀을 피하기 위해 경찰의 촉구와 함께 온화합니다.


전례는 테살로니키의 아기오스 디미트리오스에서 신자들 없이 열렸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날 오전 7 시경에는 많은 신자들이 성전에 들어가 성전에 들어가 촛불을 켜고 예배하고 성수를 받기 위해 모였습니다.


비공식 추산에 따르면 약 150 명이 5 명씩 모여 교회에 들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교회 밖에서 경찰의 존재는 강렬했습니다.


시행중인 조치

  • 외부에 교도 및 성화가 없을 것입니다.

  • 교회 내부에서 마스크를 사용해야 합니다.

  • 15 평방 미터당 한 명의 신자, 참석자들 사이의 거리가 2 미터

  • 교회의 최대 신자 수는 25 명입니다.

  • 대도시 교회의 최대 신자 수는 50 명입니다.

조회수 26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