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제목: 당분간 집에만 계세요.


저는 의사입니다. 이번에는 다릅니다. 지금 코로나19 수도권 위기 상황이 너무나 심각해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 대해서 여야 정치인도, 재난 본부도 믿지 말고 지금 믿을 것은 자신밖에 없습니다. 저는 의사로서 과거에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으로 근무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은 병원 근무는 하고, 기업 대상 보건관리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일종의 기업 보건 상담, 컨설팅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뉴스를 통해 다들 알고 계시기는 하겠지만, 전문가 그룹의 일원이었던 내가 보기에 지금은무나도 위험한 상황입니다. 대폭발이 일어나기 직전입니다. 지금 어떻게든 빨리 가라앉히지 못하면 다같이 유럽의 길(엄청나게 죽었죠?)로 가게 됩니다. 우리 개인이 있는 최선의 방법을 고려하고 택해야 합니다. 최대한 집콕입니다. 집밖에 나가면 됩니다. 어쩔 없이 나가야만 한다면, 마스크 중무장, 손소독제 수시 사용 엄청나게 조심해야 합니다. 마스크 아끼지 마시고, 사람을 만나고 왔다면 끈으로 돌돌 묶어서 교양있게 버리세요. 무조건 버리세요. 현재 수도권에는 완전히 광범위하게 퍼져서 어디에나 코로나 지뢰밭입니다. '설마 내가 코로나에?' 이런 생각은 절대 하지 마십시오. 설마가 사람 잡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당신이 집밖에 나가는 순간, 부지불식 간에 무조건 감염자를 마주하게 상황입니다. 지금 질본 주요 관계자들이 대부분 저와 같이 근무했던 지인들입니다. 혹시 정치인들의 약간의 과장이 있다손 치더라도 내가 걸리면 인생이 파괴되고, 내 가족과 주변이 치명적으로 침몰합니다. 멀쩡한 자식이, 건강하신 부모님이 돌아가실 있습니다. 지금 3단계를 만지작거리고, 질본에서 정도로 얘기하는 것이면, 거의 들기 직전입니다. 이제는 내자신을 위해서, 내 가족을 위해서 철저히 대비하고 조심해야 합니다. 유즈센터, 도서관, 놀이터 아파트 모든 시설은 당연히 폐쇄하고, 특히 엘리베이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