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올해 한국조선 최대 `단골손님`은 그리스

올해 그리스 선사들이 국내 조선사에 가장 많은 선박을 발주하며 현재까지 최대 '단골손님'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그리스 선사들은 현재까지 한국 조선사들에 총 52척(205만CGT·표준선 환산톤수)을 발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한국 조선사들의 전체 수주량의 20%에 해당하는 규모다. 그리스는 지난해에도 국내 조선사에 가장 많은 발주를 했던 국가였다. 그리스에 이어 일본(22척·166만CGT), 영국(18척·138만CGT), 노르웨이(14척·122만CGT) 순으로 발주량이 많았다. 그리스는 세계 최대 선박 박람회인 '포시도니아'가 열리는 세계 1위 해운국으로, 한국 업체들엔 전통적으로 많은 발주를 이어왔다. 대표적인 기업이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으로, 1994년 이후 대우조선해양에 총 119척을 발주해 단일 선사와 조선사 간 최대 계약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중순 하청업체 파업으로 어려움을 겪자 그리스 선박왕 존 안젤리쿠시스 전 회장의 이름으로 200만 달러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등 돈독한 관계를 유지 중이다. 또 그리스 미네르바 마린 역시 이달 삼성중공업에 LNG선 2척을5897억원에 발주했고, 또다른 그리스 선사 아틀라스도 중견 조선업체인 대한조선과 지난달 아프라막스급 원유 운반선 2척 건조계약을 맺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그리스는 한국 조선업계의 최대 고객일 뿐 아니라 우리나라가 세계 조선업 1위에 오르게 해준 일등공신"이라고 전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로부터 수주한 LNG 운반선. 대우조선해양 제공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조회수 3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