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그리스 집권당, 총선 압승…과반 확보엔 실패해 2차 총선 유력


그리스 신민주주의당을 이끄는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총선 후 그리스 아테네에세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리스 단독 집권당인 신민주주의당(ND·신민당)이 21일(현지시간)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과반 의석에는 미치지 못해 7월초 2차 총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개표가 82% 이상 진행된 상황에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현 총리가 이끄는 신민당은 40.8%를 득표한 것으로 드러났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전 총리가 당수인 최대 야당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은 20.1%에 그쳐 신민당과 격차가 20% 포인트 이상 벌어졌다. 그간 여론조사에선 신민당과 시리자의 지지율 격차가 6∼7%포인트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으나 실제 선거에선 신민당이 예상을 뛰어넘는 대승을 거뒀다. 신민당은 이번 총선에서 대승을 거뒀지만 바뀐 선거법으로 인해 단독 정부 구성은 어렵게 됐다. 그리스는 1990년 이후 최다 득표한 정당에 50석을 ‘보너스’로 몰아주는 제도를 유지해왔다. 지금까진 득표율이 저조해도 1위를 차지하면 비교적 쉽게 과반을 확보해 집권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 총선에선 이 제도가 폐지됐다. 여론조사업체들은 한 정당이 단독 집권하려면 최소 득표율 45%를 얻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번 총선을 통해 4년간 의회를 이끌어갈 300명의 의원을 새롭게 선출한다. 그리스 내무부는 신민당이 과반 의석(151석)에 6석 부족한 145석을 얻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신민당은 22일부터 사흘간 연정 구성을 위한 협상에 들어가거나 이를 포기하고 7월초 2차 총선을 선택할 수 있다. 미초타키스 총리는 이날 대승을 거둔 것에 대해 “정치적 지진”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그리스는 개혁을 믿는 정부가 필요하며, 이는 취약한 정부로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주요 외신들은 이를 2차 총선을 시사하는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미초타키스 총리는 그리스 경제의 부활을 이끈 인물이다. 하버드 대학을 졸업한 뒤 국제 컨설팅 회사인 매킨지의 컨설턴트로 일한 경력이 있다. 그리스는 2021년 8.4%의 높은 경제 성장률을 기록한 데 이어 2022년에도 5.9% 성장세를 이어갔다. 10여년 전 국가 부도 사태를 겪었던 그리스 국민들은 이번 총선에서 미초타키스 총리에게 다시 한번 힘을 실어줬다. 연정 구성 협상이 불발될 경우, 2차 총선은 7월 2일 실시된다.


김서영 기자 westzero@kyunghyang.com

조회수 2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