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구리포천고속도로서 차량 47대 연쇄추돌…사망 1명

구리포천고속도로서 차량 47대 연쇄추돌…사망 1명




[앵커]


어젯(15일)밤 경기도 포천 고속도로에서 40대가 넘는 차량이 연쇄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차량들이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사고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고속도로 한가운데 차들이 뒤엉켜 있습니다.


범퍼가 완전히 뭉개져 버린 차도 보입니다.


도로 곳곳에는 차량 잔해들이 정신없이 흩어져 있습니다.


어젯(15일)밤 9시 10분쯤 구리포천고속도로 포천 방향에서 차량 47대가 잇따라 부딪히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40대 여성 1명이 숨졌고, 3명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일대 도로 교통은 4시간 동안 통제됐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눈이 녹아 빙판이 된 도로위에서 승용차 3대가 먼저 충돌한 뒤, 뒤따르던 차량들이 이를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황태근 / 포천소방서 현장지휘단장> "현재로선 눈길 교통사고로, 빙판길 제동장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서 연쇄 추돌된 사고로 보고 있습니다."


주말 사이 50cm 이상의 폭설이 내린 강원도에선 크고 작은 교통사고와 고립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눈은 오늘(16일) 오후까지 더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 날씨까지 추워져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을 수 있습니다.


당국은 감속 운행하고 안전 거리를 확보해야 빙판길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